광주광역시, 스마트횡단보도 구축…7월부터 운영

알림방송 승인 2024.07.01 15:39 의견 0
X

광주광역시, 스마트횡단보도 구축…7월부터 운영

걸음이 느린 노인이나 교통약자가 횡단보도를 다 건너지 못할 경우 파란색 보행신호등이 자동으로 연장되는 횡단보도 시스템이 광주에 설치됐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광주경찰청과 함께 '지능형교통체계(ITS) 스마트 횡단보도'를 구축, 6월 한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7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이는 국토교통부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공모'에 광주시가 선정돼 총 사업비 약 19억원을 투입, 노인·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지역 23개소에 구축했다.

스마트 횡단보도 시스템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보행 신호 자동 연장시스템'이다. 신호등 기둥에 부착한 인공지능(AI) 카메라가 보행자를 감지해 길을 건널 시간이 부족하다고 판단하면 신호 시간을 최대 5초간 자동으로 연장해주는 시스템이다.

또 인공지능(AI) 감지를 통해 운전자에게는 전광판을 통한 보행자 안내, 보행자에게는 위험과 횡단안내 방송멘트가 나오는 기능도 포함돼 있다.

그동안 광주시가 추진했던 지능형교통체계(ITS) 사업이 교통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신호시간 최적화를 통해 교통흐름 개선에 역점을 뒀다면, 스마트 횡단보도는 교통약자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과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유도해 교통사고를 줄이는 데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임찬혁 교통정책과장은 "안전하고 단절 없는 보행자 중심 교통서비스 도입이 필요하다"며 "첨단기술을 활용해 시민 불편은 줄이고, 교통 안전은 높이는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형 교통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끝)

출처 : 광주시청 보도자료

저작권자 ⓒ 알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